국감 마지막날까지 백남기씨 死因 공방…“명확히 외인사, 논란 자체가 의도적”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 고(故) 백남기 씨 사인을 두고 국정감사 막바지까지 공방이 벌어졌다. 야권은 논란 자체가 의도적이며 명백한 외인사라고 주장했다. 여권 의원은 주치의의 의견을 존중해야 한다며 병사 입장을 고수했다.

오제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4일 보건복지위 국정감사에서 외인사란 사실을 인정하려 하지 않는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보라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사무총장 등 참석한 참고인 등은 “외부 충격에 의해 의식불명에 빠지고 이후 결국 사망에 이르는 것”이라고 했다. 또 “외인사인지 병사인지 논의하는 것 자체가 다분히 의도적”이라고 했다.

오 의원이 “책임회피를 위한 구실로 보느냐“고 묻자 “그렇다. 의학에 조금이라고 상식이 있다면 백선하 교수(주치의)의 의견이 소수가 아닌 극소수 의견이라는 데에 동의할 것”이라고 했다.

여권에서 병사로 규정한 백 교수의 손을 들었다. 성일종 새누리당 의원은 “주치의 의견만큼 소중한 의견이 없다”며 “한 사람의 생명을 살리려고 최선을 다한 주치의의 의견을 존중해야 한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