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출연연 인력교류, 대학과는‘활발’…기업과의 교류는 ‘소원’

- 송희경 의원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산하 출연연, 기업과 인력교류 확대 노력 필요”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국가과학기술연구회(이하 ’연구회‘) 산하 출연연구기관의 인력교류가 연구회 산하 출연연구기관, 정부부처ㆍ위원회ㆍ한시운영조직에 편중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송희경 의원(새누리당)은 14일 연구회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산하 출연연 인력교류 세부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기준으로 출연기관의 인력교류는 대학(33.6%), 정부부처ㆍ위원회ㆍ한시운영조직(29.3%), 연구회 소관 출연연구기관(22.3%), 중소ㆍ중견기업(7.9%), 기타 연구원(7%) 순이었다.


하지만 대기업과의 인력교류는 2012년 이후 전무했다.

연도별 추이를 살펴보면, 연구회 소관 출연연구기관간 인력교류는 2012년 2.9%에서 2015년 22.3%로, 19.4%포인트 증가한 반면, 중소ㆍ중견기업간의 교류 실적은 2012년 14.8%에서 지속적으로 감소해 2015년 7.9%로 6.9%포인트 하락했다.

송 의원은 “최근 출연연의 사업화 역량이 중요시 되고 있으나 민간 협업기반 마련의 기본이라고 할 수 있는 기업과의 인력교류는 좀처럼 개선되지 못 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출연연의 사업화 역량 제고를 위해 출연연과 기업과의 인력교류 확대를 위한 노력이 더욱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박세환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