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식실서 술판 벌인 고교교사들…“학생들 다 보는데”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경남 모 고등학교 교사들이 학생 급식실에서 학생들이 있는데도 음주를 했다는 SNS(사회관계망서비스) 글이 올라와 논란이 일고 있다.

12일 한 트위터 이용자는 “모 고등학교에서 선생들이 급식실에서 학생들 다 보는 앞에서 술판 벌임. 전에도 단체로 등산 가서 술 먹고 학생들 통솔한 적이 있음”이라는 글과 함께 교사들의 사진을 촬영해 게시했다.

사진 속 교사들은 급식판을 들고 가는 학생들과 다소 떨어진 급식실 한 켠에서 식사를 하고 있다. 교사들의 상 위에는 소주, 맥주로 추정되는 병들이 다수 놓여 있다.

[사진=트위터 캡처]

글을 작성한 이는 “해당 고등학교는 이전에도 부실급식으로 논란이 크게 되었지만 그때 문제를 크게 퍼뜨린 학생은 학교에서 눈치를 받아 한동안 학교를 나오지 못하였다고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를 접한 네티즌은 충격을 금치 못하고 있다. 이들은 “애들도 있는데 정신 나갔다”, “애들이 뭘 보고 배우겠냐”, “선생이라 부를 가치도 없다” 등 격노한 반응을 보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