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 이제는 수입이 대세

수입김치

김치 종주국 한국이 어느새 수출보다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의 김철민 의원은 13일 지난 2013년 이후 올해 7월말까지 김치 수출액은 2억9237만달러로 농산물 전체 수출액의 1.3%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이는 동기간 김치 수입액이 4억 198만달러에 달하는 것을 감한하면 의외의 결과다. 김치 종주국인 한국이 수출보다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것이다.

더 큰 문제는 김치 수출이 계속 감소세라는데 있다. 김치가 전체 농산물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 2013년 1.6%를 끝으로 2014년 1.4%, 그리고 2015년 1.2%로 줄었다.

한국에 수입되는 김치의 99% 이상은 중국산이다. 실제 지난 2013년 이후 중국에서 들어온 김치물량만도 7억9391만t에 달한다. 기타 0.1%는 미국, 일본, 베트남, 캐다나, 등에서 들어왔다.

김철민 의원은 “김치의 수출이 감소하고 있는 것은 농식품 수출정책의 현주소”라며 “김치 수출을 확대하기 위한 각종 자금지원과 정책개발을 늘려야 한다”고 말했다.현재 한국 정부는 수출물류비, 수출자금지원, 그리고 해외판촉지원 등에 1676억을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