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인순“혁신형 제약기업, 매출액의 10% 이상 R&D 투자”

-매출액 대비 투자비율 가장 높은 곳 ‘크리스탈지노믹스’

-적극적인 R&D 투자가 경쟁력 키우는 밑거름이라는 점 증명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혁신형 제약기업들의 R&D 투자율이 매출액의 10% 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셀트리온이 의약품 R&D 투자금액이 가장 많았고 크리스탈지노믹스가 매출액 대비 R&D 투자비율이 가장 높았다. 제약사가 성장하기 위해선 적극적인 R&D 투자가 필요하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국정감사 자료로 제출한 ‘혁신형 제약기업 기업별 R&D 투자 현황’을 분석한 결과 40개 혁신형 제약기업의 연구개발비는 2012년 9080억원에서 2014년 1조582억원으로 연평균 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 비중은 2012년 11.7%에서 2014년 12.3%로 지속적으로 증가했다.

다만 2015년도 연구개발비 현황은 자료제출 이전으로 반영하지 못했다.


혁신형 제약기업의 의약품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 비중은 2012년 의약품매출액 7조7568억원 중 11.7%인 9080억원, 2013년 매출액 8조892억원 중 12.0%인 9743억원, 2014년 매출액 8조5946억원 중 12.3%인 1조 582억원으로 각각 나타났다.

40개 혁신형 제약기업의 2012년부터 2014년까지 3년간의 R&D 투자 현황을 보면 연평균 R&D 투자액이 가장 높은 제약기업은 셀트리온으로 1578억원을 투자했다. 그 다음으로 한미약품 1051억원, 녹십자 765억원, LG생명과학 622억원, 종근당 603억원 등의 순이었다.

의약품 매출액 대비 연평균 R&D 투자비율은 크리스탈지노믹스가 191.9%로 가장 높았다. 크리스탈지노믹스의 R&D 평균 투자금액은 70억원으로 이는 매출액의 2배 가까운 수치다. 그 다음으로 이수앱지스 118.5%, 삼양바이오팜 53.2%, 셀트리온 50.6% 등의 순으로 높았다. 대체로 바이오 제약업계의 R&D 투자 비율이 높았다.

남인순 의원은“혁신형 제약기업 인증 과정에서 의약품 R&D 투자실적이 핵심적인 평가지표가 되고 있다”며 “우리나라가 제약강국으로 발전해 나가려면 제약기업의 적극적인 R&D 투자 확대와 함께 혁신형 제약기업에 대한 정부차원의 실효성 있는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제약 관계자는 “상위 제약사뿐만 아니라 성장 중인 제약기업들은 적극적으로 R&D 투자비율을 높이고 있다”며 “R&D 투자가 경쟁력을 키우기 위한 밑거름이 된다는 점을 증명하고 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