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부터 여권 출국심사 도장 생략된다

[헤럴드경제=양대근 기자] 다음 달부터 우리나라에서 외국으로 출국할 때 여권에 찍는 도장이 사라진다.

14일 법무부는 출입국 절차 간소화의 일환으로 내달 1일부터 출국하는 모든 내ㆍ외국인을대상으로 여권 출국심사 도장을 생략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법무부는 1인 평균 출국심사 시간이 국민은 18초에서 15초로, 외국인은 23초에서 20초로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앞서 법무부는 2005∼2006년 국민의 출입국 신고서와 외국인 출국 신고서, 등록외국인 입국 신고서 제출 절차를 폐지했고, 2011년 2월부터는 국민의 입국심사 때 여권에 찍어주던 도장을 생략했다.

또한 자동출입국 심사대를 이용할 때 우리 국민이 유효기간 만료로 여권을 재발급 받을 경우 지금까지는 심사대에서 지문과 얼굴을 다시 등록해야 했지만 이 절차 또한 내달부터 폐지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