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스페이스ㆍ엔젤스헤이븐, ‘손모아장갑 캠페인’ 펼친다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영원아웃도어(대표 성기학)가 13일 사회복지법인 엔젤스헤이븐(대표이사 김영헌)과 서울 은평구에 위치한 엔젤스헤이븐 사옥에서 장애인식 개선을 위한 ‘손모아장갑 캠페인’의 상호협력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엔젤스헤이븐이 2014년부터 전개하고 있는 ‘손모아장갑 캠페인’은 청각ㆍ언어장애인을 비하하는 ‘벙어리’라는 용어를 대체하기 위해 ‘벙어리장갑’을 ‘손모아장갑’으로 순화해서 부르는 캠페인이다.

이날 협약식은 영원아웃도어 성가은 상무와 엔젤스헤이븐 조준호 상임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영원아웃도어는 협약식을 계기로 이번 시즌 출시된 관련 신제품을 모두 ‘손모아장갑’으로 명명하고, 판매 제품 수익금의 일부를 해당 캠페인에 기부할 예정이다.

[사진설명=노스페이스의 영원아웃도어가 엔젤스헤이븐과 함께 13일 서울 은평구에 위치한 엔젤스헤이븐 사옥에서 장애인식 개선을 위한 ‘손모아장갑 캠페인’의 상호협력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양사 간의 협약식에 참석한 영원아웃도어 성가은 상무(우측)와 엔젤스헤이븐 조준호 상임이사(좌측)이 손모아장갑을 들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영원아웃도어는 협약식을 계기로 이번 시즌 출시된 관련 제품을 모두 ‘손모아장갑’으로 명명하고, 판매 제품 수익금의 일부는 해당 캠페인에 기부할 예정이다.]

엔젤스헤이븐 조준호 상임이사는 “우리 사회 속 장애인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바꾸고, 나눔과 화합의 가치를 되새겨보자는 취지의 ‘손모아장갑 캠페인’에 국내 대표 아웃도어∙스포츠 기업인 영원아웃도어가 참여해 주셔서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손모아장갑 캠페인’이 더욱 활성화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시너지가 극대화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영원아웃도어 성가은 상무는 “장애인식 개선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이는데 기여하고자 이번 캠페인에 동참하게 됐다” 며 “많은 국민들이 ‘손모아장갑 캠페인’에 공감하고 참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영원아웃도어는 소외계층과 청소년 등을 지원하는 ‘네버 스탑 드리밍(Never Stop Dreaming)’ 캠페인, 쇼핑과 기부의 즐거움을 함께 체험할 수 있는 착한소비 아울렛 ‘노스페이스 에디션’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들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