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경영평가 담당한 외부인사에 126억원어치 일감 몰아줘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경영평가를 담당한 외부인사에게 오랜 기간에 걸쳐 거액의 일감을 몰아준 사실이 확인됐다.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산업은행으로부터 제출받은 ‘대우조선해양 연구용역 발주현황 및 MOU 평가 결과’ 자료에 따르면, A대학 조선공학과 김모 교수는 지난 2008년부터 2016년까지 대우조선해양으로부터 126억원에 달하는 8건의 산학공동 정책연구용역을 수주해온 것으로 확인됐다.


김모 교수가 대우조선해양으로부터 발주 받은 연구용역은 ▷구조 R&D 관련 1건 5000만원 ▷신제품 R&D 관련 1건 7000만원▷GAS 기술연구 관련 4건 62억원 (2013~2017년) ▷특수선 기본설계 관련 1건 5억 8000만원 ▷유체ㆍ성능연구부 관련 1건 57억원등 총 8건이다.

문제는 김모 교수가 지난 2011년부터 2015년까지 산업은행과 대우조선해양 간 MOU 경영관리위원으로 참여해 외부전문가로 활동하며 경영관리 평가를 담당해왔다는 점이다. 김모 교수가 경영관리위원으로 활동한 2012년 이후 대우조선해양이 제공한 연구비가 급증했다.

게다가 김모 교수가 참여한 경영관리위원회는 대우조선해양의 부풀린 실적(분식회계)을 바탕으로 2011~2014년 총 4번의 경영관리 평가에서 평균 77점의 후한 점수를 부여했다. 연도별 평가 결과는 2011년 85.22점, 2012년 70.91점, 2013년 82.85점, 2014년 69.05점이었다.

김 의원은 이에 “김모 교수가 경영관리위원을 맡은 이후 연구용역 수주가 급격하게 증가했다”며 “객관적이고 공정한 평가를 해야 할 경영관리위원회에 이해관계자가 포함돼 있어 평가가 왜곡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