되는 것 없는 트럼프…사업도 고전

[헤럴드경제=신수정 기자]여론조사에서 뒤지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가 사업마저 위기를 맞고 있다. 트럼프 소유의 호텔, 골프장 방문객은 지난해에 비해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현지시간) CNBC는 트럼프 선거 캠프의 위기가 트럼프의 사업으로까지 확장됐다고 전했다. 지난해 트럼프가 대선에 출마하겠다고 선언했을 때만해도 많은 사람들은 트럼프가 자신의 사업을 띄우기 위해서 나온 것이라고 여겼다.

하지만 지난 7일 트럼프의 음담패설 녹음파일이 유출되기 전부터 트럼프 소유의 호텔, 골프장 등이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게티이미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포스퀘어에 따르면 지난 6월 기준 트럼프 소유 호텔, 골프장 방문객은 1년전에 비해 17% 감소했다. 7월에는 14% 줄었다.

포스퀘어는 5000만명 이상의 회원을 보유하고 있으며 회원들에게 음식, 호텔 등을 추천해준다.

여행전문 사이트 힙멍크는 올해 상반기 트럼프 호텔 예약률이 50% 이상 떨어졌다고 밝혔다.

트럼프에 반대하는 TV 프로그램 진행자 키스 올버먼은 뉴욕 맨해튼 트럼프 빌딩에 있는 자신의 아파트를 팔아버렸다고 밝히기도 했다.

하지만 트럼프의 사업이 위기라는 설은 일각의 추정일뿐이다. 트럼프 소유의 회사들은 개인 소유여서 매출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

트럼프가 지난 5월 미국 연방선거관리위원회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트럼프의 소득은 5억5700만달러(약 6309억원)였다. 이는 전년 대비 1억9000만달러(약 2152억원) 늘어난 규모다.

부동산 거래업자들은 정치적인 논란이 업계에 영향을 미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부동산업체 질로우에 따르면 맨해튼에 있는 16개 트럼프 브랜드 빌딩은 지난 8월 기준 전년 대비 5.5% 상승했다. 이는 맨해튼 부동산의 평균 상승률이 1.7%였던 것에 비하면 높은 수준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