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임단협 최종 타결…2년 연속 무분규 달성

[헤럴드경제] 르노삼성은 지난해 노사 대타협에 이어 2년 연속 무분규로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을 마무리했다.

르노삼성 노사는 지난 12일 작업환경 개선, 잔업근무시간 조정, 조직활성화 행사 등 노조의 추가 요구사항이 반영된 추가 잠정합의안을 도출한 데 이어 이날 전체노조원 57.3%의 찬성으로 2016년도 임단협을 최종 타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올해 임단협 타결 내용은 ▷기본급 3만1▷00원 인상 변동 생산성 격려금 200% 지급 ▷신차 출시 격려금 300만원을 포함한 인센티브 800만원 지급 ▷근무강도 개선 위원회 구성 등이 골자로 한다.

르노삼성 노사는 지난달 8일과 29일 각각 1차, 2차 잠정합의안을 도출했으나 노조 찬반투표에서 잇따라 부결되는 등 임단협을 둘러싸고 한달 가까이 진통을 겪어왔다.

르노삼성은 “이번 임단협 타결을 통해 노사간 신뢰를 재차 확인한 만큼 잇따른 신차 출시와 수출 증가에 따른 시장 수요를 차질 없이 소화할수 있게 됐다“며 “특히 SM6와 QM6의 안정적인 생산을 보장받게 됐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