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번 피 부족하다더니…혈액 60만팩 폐기한 적십자

[헤럴드경제]혈액이 많이 부족하다며 ‘헌혈’을 전국민적으로 권장해온 적십자사가 정작 헌혈받은 혈액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들어났다.

적십자사가 지난 3년 8개월 동안 폐기한 혈액은 60만팩으로 그중 무려 11만 팩은 관리 소홀 탓인 것으로 드러났다.

13일 국회 보건복지부위원회 새누리당 박인숙 의원은 대한적십자사가 제출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2013년부터 올해 8월까지 혈액 총 60만 9365팩이 폐기됐다고 밝혔다.

문제는 폐기 혈액 중 17.2%는 혈액에 문제가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버려졌다는 것이다. 


4년간 혈액이 굳거나 오염되는 등 채혈과 제작 과정에서 이상이 생겨 폐기한 혈액은 총 8만 214팩에 달했다.

관리 소홀로 폐기한 경우도 적지 않았다. 혈액 팩을 보관하다 밀봉이나 표지가 파손되거나, 보존기관이 지나 폐기한 경우도 1만 5177건이었다.

매번 국민들에게 혈액이 부족하다며 ‘헌혈’을 권장하는 적십자사의 캠페인과는 다소 어울리지 않는 모습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