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카락으로 진단해줄게” 무면허 의료행위로 10억 챙긴 50대 구속

- 미검증 진단기계로 건강상태 확인해준다며 환ㆍ건강식품 판매

- 단속 피하기 위해 전화예약으로만 운영…수천 명 상대로 10억원 가량 챙겨

[헤럴드경제=구민정 기자] 검증되지 않은 진단 기계를 이용해 노인들을 현혹한 뒤 고가의 한약을 팔아온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동경찰서는 노인들을 상대로 한의사 행세를 하며 건강기능식품ㆍ한약을 판매한 혐의(부정의료업자)로 지모(58) 씨를 검거해 구속했다고 14일 밝혔다.

지모 씨는 ‘생체정보분석기’라는 무검증 진단기계를 이용해 환자들에게 “모발만으로 건강상태를 파악할 수 있다”며 속여 건강기능식품과 함께 환 형태의 한약을 처방했다. 사진은 지 씨가 실제 환자들을 대상으로 사용한 진단기계. [제공=강동경찰서]

경찰 조사 결과 지 씨는 지난 2007년께부터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한 오피스텔에 ‘○○연구실’이란 이름의 진료실을 운영하고 한의사 행세를 하며 노인들을 상대로 건강상태를 진단해왔다.

지 씨는 검증되지 않은 진단기계인 ‘생체정보분석기’를 이용해 환자들에게 “모발만으로 건강상태를 파악할 수 있다”며 속여 건강기능식품과 함께 환 형태의 한약을 처방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지 씨는 한의사 면허나 의학과 관련된 아무런 자격이 없음에도 환자들에게 “러시아에서 대체의학 분야 박사학위를 취득했다”고 거짓말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이러한 수법으로 지 씨는 수 천명의 노인층 환자들을 상대로 10억원 가량의 부당이득을 챙겼다.

한편 지 씨는 지난 2006년에도 한의사를 고용해 한의원을 운영하다 적발된 바 있다.

그 후 지 씨는 장소를 옮겨 자신이 직접 한의사 행세를 하며 그 당시 손님들과 지인들을 대상으로 사무실을 운영해 수사당국의 단속을 피해온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 관계자는 “사회취약 계층인 노인을 상대로 한 사기 행위에 대해 지속적인 단속을 할 예정”이라며 “과대 광고 등에 현혹되지 말고 정상적인 병원을 이용할 것”을 당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