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실업수당청구 24만6천건…43년간 최저치

실업수당 청구

미국에서 한 주간 새로 실업수당을 청구하는 사람 수가 최근 약 43년간 최저치를 기록했다.

미국 노동부는 지난주까지의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24만6천 건으로 한 주 전과 같았다고 13일 발표했다. 이는 1973년 11월 이후 가장 적은 수치다.

한 주 전의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당초 발표됐던 24만9천 건에서 24만6천 건으로 수정됐다.금융시장에서는 약 25만4천 건의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를 예상했다.

변동성을 줄여 추세를 보여주는 4주 이동평균 실업수당 청구 건수 역시 24만9천250 건으로 한 주 전보다 3천500 건 감소하며 1973년 11월 이후 최저치는 나타냈다.대표적인 단기 고용지표면서 기업의 감원 활동이 얼마나 활발한지를 보여주는 거울로 여겨지는 주간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최근 약 1년 8개월에 해당하는 84주 연속으로 호조와 부진의 기준선 격인 30만 건을 넘지 않고 있다. 이 기간은 1970년 이후 기록된 가장 긴 기간이다.

금융시장 전문가들은 미국에서 새 일자리가 꾸준히 생기고 있고 숙련 인력에 대한 구인난이 여전하면서 기업들이 해고를 꺼리는 현상이 계속되고 있다며, 미국의 고용 동향이 적어도 지표상으로는 호조를 이어가고 있음이 주간 실업수당 청구 동향에서 재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전날 발표된 미국 통화정책회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지난달 회의록에서도 “고용시장이 계속 건강해지고 있다”고 평가하며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가 고용 동향을 낙관하고 있음을 보였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