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ㆍ박지원 비판 속 4대기업 만난 文, “국민성장서 재벌ㆍ대기업 역할 중요“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13일 4대기업 경제연구소와 만나 간담회를 개최했다. 박영선 더민주 의원,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 등이 4대 기업과 만나는 데에 강하게 비판하면서 이목이 집중됐다. 국민성장론을 앞세운 문 전 대표는 재벌 대기업의 노력과 역할이 중요하다며 재벌 대기업의 혁신을 강조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4대 기업 경제연구소 간담회에서 “어려운 경제 속에서 어떻게 경제가 활력을 되찾을지 해법을 묻고자 모셨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날 간담회에선 삼성경제연구소장ㆍ현대경제연구소장ㆍLG경제연구원장ㆍSK경영경제연구소장 등이 참석했다.

문 전 대표는 “국민성장론을 말하면서 경제 패러다임의 대전환과 경제교체를 말했다”며 “재벌 대기업의 역할이 아주 중요하다. 대ㆍ중소기업 거래가 공정해야 경제 불평등이 해소되고 정규직ㆍ비정규직 차별도 해소돼야 양극화도 해결된다”고 했다. 


또 “일자리 부족을 해결하려면 재벌 대기업이 더 많은 일자리를 창출해야 하고 해외로 이전한 공장이 국내로 돌아오는 ‘유턴’도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 어떤 지원이 필요한지 묻고 싶다”고 밝혔다.

최근 생산ㆍ판매 중단 방침을 밝힌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7도 언급했다. 문 전 대표는 “삼성만의 문제가 아닌 우리 경제 전반의 문제”라며 “국민은 삼성전자가 국가대표 브랜드란 자긍심을 갖고 있다. 삼성의 갤럭시노트7 문제도 전화위복의 계기가 되고 잘 극복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재벌 대기업이 혁신 노력을 한다면 정부도 최대한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했다. 그는 “재벌 대기업이 자신의 성장과 이익을 추구하지 말고 우리 경제를 혁신하는 노력을 한다면 정부가 최대한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했다.

또, 미르ㆍK스포츠재단 의혹을 거론하며 “정부가 앞으론 법인세를 낮추면서 뒤로는 막대한 돈을 준조세 형식으로 거두는 반기업적 행태라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를 앞두고 당 안팎에선 간담회 자체를 반대하는 목소리도 불거졌다. 박영선 더민주 의원은 “행보가 황당하다”며 “하루종일 야당 의원들이 전경련과 대기업의 전경유착 문제로 각을 세우며 전경련 해체를 주장하고 있는지는 알고 계신지요. 의원들은 전경련 해체를 주장하며 경제정의를 논하는데 이런 행보는 스스로 경제철학 부재를 고백하는 게 아닌지요”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박 비대위원장 역시 “시기적으로 부적절하기에 (간담회를) 취소했으면 한다”며 “현재 국회에서 전경련 해체가 거론되고 야당과 청와대ㆍ여당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 야당은 법인세 인상 등 부자 증세, 더민주는 경제민주화를 부르짖고 있다”며 “이러한 때 오늘 만남은 재고하길 바란다. 혹시라도 국회 국감이 무뎌질까 염려된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