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청 “발열 K2C1 소총, 연내 문제 해결”

[헤럴드경제]방위사업청은 우리 군의 신형 소총 K2C1의 총열 부분이 사격할 때 뜨거워지는 문제에 대해 올해 안에 개선 방안을 마련해 생산과 보급을 재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방사청은 13일 K2C1 소총의 온도상승 현상은 총열 덮개를 열 전도율이 높은 알루미늄 재질로 만들면서 생긴 문제라며 총열 덮개 아래쪽에 전방 손잡이를 부착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군은 올해 들어 K2C1 소총 만8천여 정을 보급했지만 100발을 쏠 경우 총열 덮개 온도가 섭씨 60도까지 오르는 문제가 발생해 최근 보급을 중단하고 대책 마련에 나섰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