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품톡톡> 뱅앤올룹슨, 무선 올인원 스피커 ‘베오사운드 1’ 출시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세계적인 오디오 브랜드 뱅앤올룹슨(Bang&Olufsen, B&O)이 무선 올인원 스피커 ‘베오사운드 1(BeoSound 1)’을 출시했다.

‘베오사운드 1’은 덴마크의 산업디자이너 톨슨 벨루어(Torsten Valuer)가 디자인한 제품이다. 이 제품은 가로 16.2㎝, 세로 32.7㎝, 무게 3.5㎏으로 뱅앤올룹슨의 럭셔리 라인 제품 중 가장 작고 이동성이 좋다. 스피커 캐비닛은 아노다이즈드 알루미늄으로 제작돼 견고함을 자랑한다. 


스피커 상단에는 ‘어쿠스틱 렌즈 기술’이 적용돼 청취자의 위치에 관계없이 음을 일관적이면서도 수평적으로 전달한다. 스피커 윗면 터치 휠을 톡톡 두드리고 돌리고 문지르면 볼륨조절, 트랙이동 등의 기능을 조절할 수 있는 것도 특징이다. 또한 스피커에 내장된 통합근접센서는 청취자의 위치를 자동으로 파악해 청취자가 어디에서 접근하든지 관계없이 편리하게 터치 휠 조작이 가능하다. 이밖에도 원 터치로 가정의 모든 뱅앤올룹슨 오디오 기기를 무선환경에서 자유롭게 연결 및 제어하는 ‘베오링크 멀티룸(BeoLink Multiroom)’을 지원한다.

색상은 실버 한 가지이며, 가격은 187만원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