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영상문화산업단지’ 무산되나…부천시 ‘개발계획 축소’ 요구

[헤럴드경제=이홍석(부천) 기자] 경기도 부천시가 부천영상문화산업단지 개발계획을 축소ㆍ변경할 방침이어서 당초 사업 자체가 무산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김만수 부천시장은 “부천영상문화산업단지 개발계획을 축소ㆍ변경할 것을 신세계 측에 요구할 것”이라며 “이마트 트레이더스와 쇼핑몰을 제외하고 계획을 다시 작성해 제출토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시장은 13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부천영상문화산업단지 개발계획 변경을 신세계컨소시엄에 요구했다.

김 시장은 “대형유통할인매장인 이마트 트레이더스가 이 지역에 들어설 경우 인근 접전지역인 인천 부평ㆍ계양 등의 상권 위축을 우려하는 전통시장 상인과 소상공인 등 영세ㆍ자영업자들의 걱정을 반영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김 시장은 또 “그동안 부천시 19개 전통시장 상인회장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주차장 확충, 고객시설 지원 등의 상생협력 방안을 마련해 시행하고 있다”며 “또 슈퍼협동조합·나들가게연합회 등과 긴밀히 협의해 골목상권이 위축되지 않도록 제반 대책을 강구해왔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현행법상 이런 시설물이 들어올 때 자치단체 경계를 기준으로 협의하게 돼 있긴 하지만 자치단체 경계와 상관없이 반경 3km 정도를 기준으로 인천 상권과도 의논이 필요하다고 본다”면서 “대형유통할인매장인 이마트 트레이더스와 쇼핑몰을 사업계획에 배제하도록 유도하는 것이 문제해결에 도움이 된다는 판단에 이 같은 요청을 신세계 측에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부천시는 부천영상문화산업단지 복합개발 사업 추진을 위해 지난해 10월 신세계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이후 도시관리계획 변경 등의 행정절차 이행과 협상을 통해 지난 6월 신세계컨소시엄과 사업 협약을 체결했다.

부천영상문화산업단지 개발사업 공모지침을 보면, 부지 여건 등 제반사정을 고려해 사업신청자가 제출한 사업계획서를 변경ㆍ요청할 수 있다.

시는 개발계획 변경에 대해 신세계컨소시엄과 재협상을 추진할 계획으로 당초 10월 예정이던 토지매매 계약체결은 개발계획 변경(안)이 반영된 도시관리계획 변경 결정 후 지난 12월로 연기될 전망이다.

하지만, 시가 밝힌데로 핵심 상업시설을 제외할 경우 사업성이 크게 떨어져 신세계 측이 시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을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개발사업 자체가 무산될 수 있다는 여론이 예상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