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그레의 변신…소프트아이스크림 팝업스토어 ‘소프트 랩’ 개점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빙그레가 14일 소프트 아이스크림 팝업스토어 ‘소프트 랩(SOFT LAB)’을 롯데백화점 잠실점 지하 1층 식품관에 연다고 밝혔다.

‘소프트 랩’에서는 유제품사업과 빙과사업부문을 동시에 운영하고 있는 빙그레가 현재 유통되고 있는 저가형 소프트 아이스크림과의 차별점을 강조한 제품을 선보인다. 기존 저가형 소프트 아이스크림 원재료는 분말형태의 상온유통이 대부분이지만 빙그레의 제품은 액상형태로 냉장유통된다. 또한 원유 함량이 높고 유지방과 유크림의 함량이 높아 진한 우유맛을 느낄 수 있고 국내산 우유를 사용, 제조한지 5일 이내의 제품만 판매하기 때문에 신선하다. 

[사진설명=빙그레가 소프트 아이스크림 팝업스토어 ‘소프트 랩(SOFT LAB)’을 연다.]

빙그레는 이번 팝업스토어가 소프트 아이스크림 원재료의 제조, 판매를 위한 시험무대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업계에 따르면 현재 국내 소프트 아이스크림 시장은 약 1000억원대로 추산되며, 디저트 문화의 확산에 따라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한 소프트 아이스크림 제조기기 납품업체의 지난해 매출은 전년대비 18.9% 증가했으며, 올해도 20%대의 신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빙그레 관계자는 “소프트 아이스크림의 특성상 제조기기가 없으면 샘플을 제공할 수 없기 때문에 팝업스토어를 통해 소비자들의 반응을 살펴볼 예정”이라며 “향후 시장의 발전 가능성과 빙그레가 가진 유제품과 아이스크림에 대한 제조 노하우가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