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노트7 손실 3조에 이를 것”…내년 1분기까지 지속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삼성전자가 갤럭시 노트7 사태에 따른 기회손실 비용을 약 3조 원으로 추산했다. 또 이번 사태에 따른 악영향은 내년 1분기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14일 노트7 판매 중단으로 인해, 올해 4분기부터 내년 1분기까지 노트7 판매 실기(失機)에 따른 기회손실이 3조 원 중반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노트7 판매 중단으로 인해 추정되는 직접 비용은 3분기 실적에 모두 반영했지만, 올해 4분기와 내년 1분기까지도 노트7 판매 실기에 따른 부정적 손익 영향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올해 4분기에는 약 2조 원 중반, 내년 1분기에는 약 1조 원 규모다.


삼성전자는 노트7 판매 중단에 따른 영향에 대해 시장의 이해를 돕기 위해 이 같은 전망을 제시했다. 삼성전자는 노트7 공백에 따른 실적 약세를 갤럭시S7과 S7엣지 등 기존 제품 판매 확대를 통해 조기에 정상화할 계획이다.

또한 노트7 이슈를 계기로 향후 제품 안전성 강화를 위해 내부 품질 점검 프로세스를 전면 개편하는 등 안전한 제품을 공급하는 데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