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노트7, 사실상 전세계 리콜 실시로 마무리 국면…“미국서도 190만대 전량 리콜”

[헤럴드경제]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이 미국에서도 리콜돼 사실상 전세계적인 리콜이 실시되면서 배터리 발화 사태가 어느 정도 진정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 소비자제품안전위원회(CPSC)와 삼성전자는 13일 미국에서 유통된 삼성전자 구형 갤럭시노트7 100만대는 물론, 교환용으로 공급된 90만대까지 190만대 전량을 리콜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2차 리콜 역시 지난달 15일(미국시간) 발표된 1차 리콜과 마찬가지로 공식리콜이며 자발적 리콜이다.

이에 앞서 삼성전자는 11일(미국시간 10일) 한국·미국·중국의 규제 당국과 협의를 거쳐 갤럭시노트7 생산과 판매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당시 한국의 국가기술표준원과 미국의 CPSC는 사용중단과 판매, 교환 중단 권고를 내렸고, 중국국가질량감독검험검역총국(질검총국)은 공식 리콜을 발령한 상태였다. 삼성전자는 이날 갤럭시노트7의 단종을 발표했다.

CPSC에 따르면 미국에서 삼성전자에 신고된 갤럭시노트7의 과열 사건은 화상 13건, 재산 피해 47건 등 96건이며 이중 지난달 1차 리콜 이후 접수된 신고는 23건이다.

엘리엇 케이 CPSC 위원장은 이날 성명에서 “삼성과 CPSC가 리콜 비율을 100%로 끌어올리기 위해 노력 중”이라며 “CPSC는 소비자 안전이 위협받을 경우 삼성과 다른 회사들에 책임을 계속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갤럭시노트7을 구입한 미국 소비자 중 다른 기종의 삼성 스마트폰으로 바꾸면 최대 100달러(11만4천 원)의 요금 청구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삼성전자 아메리카의 사장 겸 최고운영책임자(COO)인 팀 백스터는 “어려운 시기에 부담을 져 준 소비자들과 통신사·소매업체 파트너들의 인내에 감사한다”며 “소비자 안전이 여전히 최우선”이라며 “갤럭시노트7을 가진 소비자들에게 전원을 끄고 리콜에 응하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한국에서도 미국과 비슷한 소비자 사은 대책을 내놨다. 갤럭시노트7을 삼성전자의 갤럭시S7, 갤럭시S7엣지, 갤럭시노트5 등 자사 최신 스마트폰으로 교환하는 소비자에게 모바일 이벤트몰 할인 쿠폰 3만원어치와 통신요금 지원 7만원 등 총 10만원의 혜택을 제공하기로 했다. 또 환불을 택하거나 타사 스마트폰으로 교환하는 소비자에게는 모바일 이벤트몰할인 쿠폰 3만원어치를 제공할 방침이다. 이는 미국과 대체로 비슷한 수준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