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추미애 기소하면 야당 탄압? 우월적 특권의식”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최근 검찰이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기소해 “야당 탄압”이라는 반발이 나오는 것을 두고 새누리당이 14일 “특권의식 중의 특권의식”이라고 입을 모아 비판했다.

김도읍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의원 한 사람에 대한 선거법 위반 기소 때문에 당 차원의 대책회의와 의원총회가 있어야 하는지, 기이한 현상을 봤다”고 비꼬았다. 더민주는 추 대표가 검찰에 불구속 기소되자 강력 반발하며 지난 13일 대책회의와 의원총회를 잇달아 열었다.

[새누리당 원내지도부는 14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추미애 대표에 대한 검찰 기소를 ‘야당 탄압, 보복성 기소’라고 하는데 야당 대표는 성역인가, 법 위에 군림하는 사람인가”라며 “우월적 특권의식”이라고 비판했다. 안훈 기자 [email protected]]

김 원내수석은 “야당의 대표와 원내대표 두 분은 (추 대표 기소가) ‘야당 탄압, 보복성 기소’라고 했으며 추 대표는 ‘허위 조작 기소’라고 했다”며 “이렇게 말만 하지 말고 허위 기소라고 생각하면 허위 조사한 수사기관의 공무원들에 대해 법적으로 대응하라. 말로만 하지 마시길 바란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야당 대표는 성역인가. 법 위에 군림하는 사람인가”라고 물으며 “이런 우월적 특권의식을 가진 분이 야당 대표를 하는 것이 심히 우려스럽다”라고 했다.

이완영 의원도 “추 대표가 ‘제1야당 대표를 기소한 것은 야당 탄압이나 정치공작’이라고 했는데, ‘유전무죄 무전유죄’란 말이 떠오른다”며 “야당 대표는 어떤 법을 위반해도 기소하지 말라는 뜻이냐, 대표는 안 되고 국회의원들은 기소해도 된다는 말인지 추 대표가 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추 대표가 공정하고 열심히 일하는 검사들을 우롱한 것이고 분명한 명예훼손”이라며 “추 대표는 본인 잘못을 덮으려고 더 이상 국민에 호도하지 말고 검찰과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