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공기업 13곳 근로자이사 연내 임명

-21일까지 의무도입기관 13곳 대상 현장설명회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서울시가 도입한 근로자이사제 조기정착을 위해 14일 오전 10시 서울도시철도공사 4층 대회의실에서 공사 직원을 대상으로 현장설명회를 개최한다.

근로자이사제의 기본구조를 담고 있는 ‘서울특별시 근로자이사제 운영에 관한 조례’는 지난달 29일 공포됐다. 근로자이사제는 서울시 산하 공사ㆍ공단ㆍ출연기관 가운데 근로자 정원이 100명 이상인 공기업에 도입된다. 서울시는 21일까지 13개 도입의무기관을 순회하며 현장설명회를 마련할 예정이다.

각 기관에서는 이달 중 기관별 정관과 내부규정 개정, 11~12월 선발절차를 진행한다. 12월부터는 근로자이사가 임명, 본격 활동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그동안 14회에 걸친 TF회의를 통해 전문가, 노사관계자 등과 근로자 투표절차 등 구체적인 제도내용을 담은 ‘근로자이사제 세부운영지침’을 수립했다. 각 기관은 이에 기반해 제도의 일관된 도입을 도모한다.

현장설명회는 근로자이사제 취지와 근로자이사 선출절차 등 근로자이사제 세부내용을 담고 있는 운영지침을 중심으로 직원들에 설명하여 이해도를 높이고 공감대를 확보하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이번 설명회에는 역무원, 기관사, 정비사 등 도시철도공사 현장직원을 포함, 본사 사무직 직원 등 총 1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며, 참석한 직원들은 근로자이사제 세부내용에 대해서 질문과 토론을 진행한다.

박진영 공기업담당관은 “근로자이사제의 원활한 정착을 위해 직원 여러분들의 관심과 협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