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과연봉제 논란 서울 공기업, 빚더미에도 복리후생비 2배 껑충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성과연봉제 도입 여부를 노사 합의에 따라 결정하겠다고 밝힌 서울시 산하 공기업 5곳의 복리후생비 등이 박원순 시장 재임기간 대폭 늘어난 가운데 재정 상태는 악화된 것으로 드러났다. 5개 공기업은 서울메트로, 서울도시철도공사, 서울주택도시공사공사, 서울농수산식품공사, 서울시설공사 등이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홍철호 새누리당 의원이 14일 지방공기업경영정보공개시스템을 통해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서울메트로(1~4호선 운영)는 2015년 기준 자본금이 3조1860억원인 상황에서 부채액이 3조567억원에 달해 부채비율이 96%에 이르렀다. 서울메트로의 부채비율은 서울 외 지역에서 도시철도를 운영하는 부산교통공사(26.6%), 대구도시철도공사(15.3%), 광주도시철도공사(2.1%), 인천교통공사(9%) 등과 비교했을 때 월등히 높은 수치다.


동시에 서울메트로의 지난해 평균임금은 2011년 4880만원에서 30.8% 증가해 6383만원으로 오르고, 연간 선택적 복리후생비는 같은 기간 95만원에서 215만원으로 2.2배 오른 것으로 확인됐다. 일반 공무원은 선택적 복리후생비로 연간 기본 40만원을 배정받는다. 서울메트로의 임원 연봉은 2011년 9473만원에서 지난해 1억928만원으로 늘었다.

서울주택도시공사의 경우 지난해 부채비율이 254%로 부채액(16조9896억원)이 자본금(6조6476억원)을 훨씬 웃돌았다. 도시공사의 복리후생비는 같은 기간 82만원에서 230만원으로 2.8배 증가했다.

서울도시철도공사(5~8호선 운영)의 상황도 비슷하다. 부채액이 1조2540억원에 달해 부채비율이 25.9%(자본금 4조8471억원)를 기록했지만, 지난해 직원들의 복리후생비는 173만원을 2011년보다 74만원(75%) 올랐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의 부채액은 2011년 683억에서 2012년 986억, 2013년 1338억원, 2014년 11827억원, 2015년 1884억으로 매년 지속적으로 늘어났으며, 복리후생비 역시 같은 기간 꾸준히 늘어 93만원에서 2배 가까이 증가한 180만원을 받고 있다.

홍 의원은 “서울시를 포함한 전 사회가 개혁을 요구하고 있다. 119개 공공기관과 143개 지방공기업 중 유일하게 서울시 산하 5개 공기업만 성과연봉제를 도입하지 않은 것은 어불성설이 아닐 수 없다”며 “서울시는 성과연봉제 도입 거부를 더 이상 정치적 도구로 이용하지 말고, 반드시 연내 도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행정자치부는 현행법에 따라 지방공기업에 대한 지도ㆍ관리ㆍ감독ㆍ경영평가 등을 보다 철저히 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