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백톤 레미콘 2년간 바다에 무단투기 ‘물의’…경찰 확대수사에 ‘업계 긴장’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 레미콘이 2년 동안 바다로 무단투기된 사실이 밝혀져 물의를 빚고 있다.

방조제 공사를 하고 남은 레미콘 수백t을 바다로 무단투기해 바다를 오염시킨 업체 관계자들이 경찰에 적발됐다.

이에 따라 경찰은 적발 업체 외에 폐기물을 불법 처리한 업체가 더 있는지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어서 업계에 긴장감이 돌고 있다.

인천지방경찰청 해양범죄수사계는 13일 대량의 레미콘을 바다로 불법 배출한 혐의(해양환경관리법 위반)로 업체 대표 A(60) 씨와 이사 B(61) 씨 등 2명을 구속하고, 공사 관련자 7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바다로 직접 통하는 직경 8인치 폐기물 불법 배출용 구멍 모습. [사진제공=인천지방경찰청]

경찰에 따르면 이 업체는 지난 2013년 9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강원도 모 항구 앞바다에 건설하는 방조제의 콘크리트 타설을 담당하면서 작업하고 남은 레미콘과 이를 세척한 폐수를 그대로 바다에 버린 혐의를 받고 있다.

해당 업체는 이 기간 총 221차례 레미콘을 타설했고 한차례에 3∼5t씩 총 660∼1105t을 무단투기한 것으로 경찰은 추정하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이 업체는 공사에 투입한 바지선의 레미콘 혼합기 바로 밑에 바다로 직접 통하는 직경 8인치짜리 구멍을 뚫어 불법 배출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선박안전기술공단에는 지난 2013년 5월부터 2년간 운항하지 않는 것으로 신고된 운항정지 선박을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인천경찰청 관계자는 “시멘트는 바다 생물에 매우 유독해 해양생태계에 큰 위협이 된다”며 “방조제와 교량 등 해상 공사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을 불법 처리한 업체가 더 있는지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