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산물은 원래 할랄인데, 할랄 인증에 8억원 혈세 지원

[헤럴드경제=함영훈기자] 수산물은 코란에 명시된, 있는 그대로의 ‘할랄’ 식품인데, 정부가 수산물의 할랄 인증을 지원한다는 구실로 8억여원의 혈세를 투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박완주 의원은 해양수산부로부터 받은 국감자료를 분석한 결과, 해양수산부가 할랄수산식품 개발 및 인증 지원에 지난해부터 약 8억 7000만 원의 예산을 집행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해에는 국내 수산식품 할랄 인증 지원 명목으로 34건을 대상으로 3억9200만원을, 올해에는 국내 수산식품 할랄 인증 지원 명복으로 17건에 1억8255만원, 할랄시장 전략품목 개발 지원 명목으로 2건에 2억 9600만원을 지원했다. 합계 8억 7055만 9393원이다.


수산물은 있는 그대로가 할랄이다. 즉 별도의 할랄 ‘인증’이 필요 없다는 뜻이다. 코란에도 “바다에서 잡은 것은 모두 너희의 음식으로 허용되느니라.(5:96)”라는 구절이 있다. 그런데도 현 정부가 할랄 식품 육성 사업을 하겠다는 목적으로 수산식품에 대한 할랄 인증까지 지원해주고 있다고 박 의원은 꼬집었다.

국감자료에 따르면, 해양수산부는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51건의 수산식품 할랄 인증에 5억 7000만원을 지원해줬다. 한 건당 평균 약 1천만원의 국민혈세를 지출했다.

51건의 할랄 인증 지원 중에서도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수산식품은 ‘김’으로, 김이 포함된 건수가 전체의 약 65%인 33건에 해당한다.

하지만 우리나라 김은 오래전 부터 무슬림 국가로 수출되는 수산식품 중에서도 효자 상품의 역할을 해오고 있었다.

2012~2015년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연합,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 무슬림 4개국에만 180억 원의 국산 김이 수출됐다.

2015년 한해 인도네시아에 375만 3642달러, 말레이시아에 122만 4235달러, 아랍에미리트연합에 25만7728달러, 사우디아라비아에 4만 3181달러 어치가 팔렸다.

박완주 의원은 “정부가 할랄 인증이라는 형식적인 것에 집착해 본질을 잃고 있다”면서 “있는 그대로가 할랄인 수산물에도 할랄인증 지원을 해주는 것은 보여주기식 정책에 지나지 않는다”며 비판했다.

해양수산부는 수산물의 경우에는 할랄 인증과 관계없이 수출이 가능하다는 점을 인정하면서도 “할랄 인증 취득 시 프리미엄 식품으로의 이미지 형성과 소비자 신뢰도 제고에 기여할 수 있다”는 견해를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