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처 홈페이지 속도 100점 만점에 48점, 여전히 느려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최근 경주 지역의 강진 발생 당시 두 차례 다운되어 국민들의 피해를 낳은 국민안전처 홈페이지가 한달이 지난 지금까지도 속도와 성능이 개선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박성중 새누리당 의원이 14일 ‘구글 페이지 스피트 테스트’를 통해 확인한 결과, 국민안전처 홈페이지 속도는 100점 만점에 48점을 기록했다. 이는 한 페이지에 더욱 많은 콘텐츠를 담고 있는 다음(77점)과 네이버(85점) 등 포털 사이트보다 훨씬 낮은 수준이다. 일본 기상청의 홈페이지 속도는 79점이었다.

[국민안전처 홈페이지 첫 화면]

또 홈페이지 첫 화면을 다 보는 데 걸리는 시간은 일본 기상청이 2.67초인 반면, 국민안전처는 10.04초로 4배에 달하는 차이를 보였다. 게다가 일본은 접속자 증가로 트래픽이 폭증하는 경우를 대비해 콘텐츠를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는 CDN(콘텐츠 전송 네트워크)을 도입했다. 하지만 검사 결과 국민안전처 홈페이지에는 해당 기능이 탑재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박 의원은 “지진 발생 후 한달이 지난 지금까지 이런 기초적인 문제도 해결하지 않은 것은 업무 태만”이라며 “더 큰 지진이 발생할 것을 대비해 국민안전처 홈페이지 문제를 하루 빨리 개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