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향자 더민주 女 최고위원, “한선교 의원직 사퇴하라”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여성직 최고위원이 14일 한선교 새누리당 의원 사퇴를 요구했다. 공개된 국정감사 자리에서 입에 담기 힘든 발언을 했다며 이 같이 요구했다.

양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더민주 전국여성위원장으로서 국감장에서 우리 당 의원에게 성희롱 발언을 한 한 의원의 사퇴를 요구한다”고 했다. 한 의원은 지난 13일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감장에서 유은혜 더민주 의원을 향해 “왜 웃어요? 내가 그렇게 좋아”라고 말해 논란이 확산됐다. 


양 최고위원은 과거 삼성전자에 다니던 시기를 언급하며 “다니던 기업(삼성전자)에선 한 의원이 말한 수준의 말을 하면 바로 인사조치가 취해진다”며 “일반 직원이면 징계절차라도 거치지만 임원이라면 바로 해직된다”고 했다.

이어 “함께 일할 자격도 없으며 통솔하고 업무지휘를 단 한 순간도 허용할 수 없기 때문에 바로 그 순간 옷을 벗고 쫓겨난다”고 비판했다.

양 최고위원은 “여야 문제도 보수ㆍ진보 문제도 아니다”며 “부끄럽고 천박한 행태에 모두가 분노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최순실ㆍ차은택 논란을 방어하려다 논리가 꼬이자 국감장을 난장판으로 만들려는 의도가 있지 않았나 의구심이 든다”며 “금도를 상습적으로 넘는 사람을 국회의원으로 둘 만큼 국민은 관대하지 않다”고 사퇴를 재차 촉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