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베테랑’ 연상되는…강남 호텔 후계자 술집 난동 사건

[헤럴드경제서울 강남에 있는 유명 호텔 대표이사의 외조카가 강남 술집에서 종업원 등을 폭행하며 난동을 부린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13일 폭행 및 재물손괴 혐의로 신모(40)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신씨는 12일 오전 1시 35분께 강남의 한 술집에서 만취 상태로 가게 주인과 종업원에게 손찌검하고 술집 유리문에 화분을 던져 부순 혐의를 받고 있다.


신씨의 매제 A(36)씨도 함께 20여 분간 난동을 부린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신씨는 옆자리의 여성 손님에게 신체 접촉을 시도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매제 A씨는 술에 취해 바지를 벗고 주정을 부린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 역시 실정법 위반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신씨는 강남 유명 호텔 대표이사의 외조카이고, 현재 서울의 한 유명 부티크 호텔의 지배인으로 알려졌다.

가게 주인은 경찰 조사에서 “담배를 피우면서 실내로 들어오려 하길래 이를 제지했더니 난동을 부리기 시작했다”고 진술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