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학교 교과서 3권 중 2권, 동해를 일본해로 표기

-외국인학교 교과서 33권 중 24권 ‘일본해’, 9권은 병기
-교육부, 오류 시정 활동 등 ‘한국 바로 알리기’ 추진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국내 외국인학교 교과서 3권 중 2권은 동해를 일본해로 표기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교육부가 지난 8월16일부터 9월2일까지 국내 외국인학교와 외국교육기관의 교과서를 전수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교과서 33권 중 24권은 일본해로 표기하고 9권은 동해와 일본해를 병기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해 표기 교과서를 사용 중인 학교는 16개, 병기 교과서를 쓰는 학교는 10개로 조사됐다.


정부가 외국 교과서의 동해와 독도 관련 오류를 바로잡는 노력을 하고 있지만 정작 국내 외국인학교의 교과서 상당수가 일본해로 표기하고 있는 것이다.

교육부는 이에따라 외국인학교와 외국교육기관을 대상으로 교과서 오류 시정 등 ‘한국 바로 알리기’에 나섰다.

국교과서 오류 시정 활동을 하는 한국학중앙연구원이 주한외국인 오피니언 리더를 대상으로 한국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해 운영 중인 ‘소키에타스 코리아나’(Societas Koreana) 행사를 적극 활용키로 했다. 이 행사에 외국인학교와 외국교육기관 학교장을 초청해 교과서 오류 시정활동을 소개하고 이들 학교가 오류 없는 교과서를 선정할 수 있도록 안내할 예정이다.

또 한국학중앙연구원 한국바로알리기사업실에서는 2017년까지 외국인학교와 외국교육기관 교과서를 분석해 해당 출판사 등을 대상으로 오류 시정 활동을 할 계획이다.

교육부와 동북아역사재단은 독도 탐방 프로그램도 마련했다. 서울외국인학교와 서울국제학교 등 22개교 사회과 교사 27명은 16일까지 3박4일간 울릉도와 독도를 탐방하는 한편 한국문화를 체험하고 특별 강연 등을 듣는다.

교육부 관계자는 “국내 외국인학교와 외국교육기관에 대해 한국바로알리기 노력이 부족했던 것이 사실”이라면서 “이번 사업을 통해 외국인학교와 외국교육기관 교원들이 한국을 바르게 알고 긍정적인 이미지를 갖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