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구, 대한민국 지식대상 ‘우수상’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는 13일 신라호텔 내 열린 대한민국 지식대상 시상식에서 우수상을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대한민국 지식대상은 국내 최고 권위의 상 중 하나로 이번해 대한민국 유권자 대상, 소비자 대상, 메니페스토 경진대회 우수상에 이은 또 다른 성과라고 구는 설명했다.

구에 따르면 구는 특히 ‘온나라 지식’을 통해 지식 플랫폼을 구축, 직원들의 자발적인 토론을 이끌어 집단지성을 실현했다는 점이 성과로 인정받았다.

또 4급 국장부터 9급 주무관 등이 두루 참여하는 국ㆍ소별 테스크 포스(TF)팀도 부서별 장벽을 없애는 데에 일조했다는 부분에서 점수를 얻었다. 


이번해 구는 직원 제안제도도 다양히 운영하고 있다. 제안 통로로 사용하는 시스템만 미래노트, 열린마루, 포스트잇으로 의견을 전하는 ‘톡톡 장현씨에게 말해보아요’ 등 다채롭게 구축했다.

아울러 직원들의 아이디어를 모은 아이디어 노트, 그 중 신규 직원을 위한 가이드북 ‘멘토와의 대화’를 발행하는 등 지식행정에 앞장서고 있다고 구는 전했다.

성장현 구청장은 “올해는 그야말로 상복이 넘쳐난다”며 “더 잘하라는 뜻으로 이해하고 임기가 끝날 때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