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김제동 수사, 연예인의 입까지 막으려는 작태”

[헤럴드경제]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14일 검찰이 방송인 김제동 씨의 ‘영창 발언’ 검찰 수사와 관련, “연예인의 입까지 막으려는 작태”라며 “수사를 그만두기 바란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풍자와 해학이 없는 나라를 만들고 싶은 것인가”라며 이같이 촉구했다.

그는 “정부는 ‘블랙리스트’까지 만들어서 예술인들의 발목을 잡고, 연예인들을 괴롭히는 행태를 보인다. 연예인의 사회 발언이 그렇게 못마땅한가”라며 “이것이 검찰이 수사할 사안인가”라고 거듭 반문했다.

이어 우 원내대표는 검찰의 여야 의원들에 대한 선거법 위반 기소에 대해서도 “야당은 22명(무소속 2명 포함), 여당은 11명을 기소했다. 여당 의원 두 배의 야당 의원을 기소하고도 편파적이지 않다고 한다”면서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특히 그는 “자세히 들여다보면 재보선이 이뤄졌을 때 여소야대 정국이 어떻게 바뀔지 계산도 숨겨져 있다. 철저한 정치기획”이라며 “이런 치밀한 기소는 처음 봤다”고 비판했다.

그는 박영선 의원에 대한 기소를 언급하며 “박 의원은 선거 때 모든 학급의 학생 수를 25명으로 줄였다고 자신의 업적을 얘기했는데, ‘모든 학교의 정원이 줄어든 것은 아니다’라며 허위사실 유포로 기소했다”며 “정치인의 형용사를 허위사실로 기소하는 시대가 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부분’이라고 하지 않고 ‘모든’이라고 한 것이 적절치 않다고 주장할 수 있지만, 허위사실로 재판정에 설 사안인가”라며 “새누리당 의원의 발언 중에는 더한 내용이 무수히 많다”고 꼬집었다.

또 “박 의원은 검찰에서 조사를 받은 적도 없다고 한다”며 “재벌개혁을 외친 박의원에 대한 명백한 보복성 기소다. 정치검찰에 대한 분노를 참을 수 없다”고 비난했다.

우 원내대표는 전날 새누리당 한선교 의원이 국정감사 도중 더민주 유은혜 의원에게 “내가 그렇게 좋아”라고 말해 논란이 된 것에 대해서도 “좋기는 뭐가 좋으냐. ‘싫어요, 정말 싫어’다”라면서 “사과로 끝날 문제가 아니다. 반드시 윤리위에서 징계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멱살 폭력으로 고발된 한 의원이 또 사고를 쳤다. 이번엔 성희롱”이라며 “국민이 얼마나 짜증 나겠나. 재범자 가중처벌 원칙이 적용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