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에 “내가 좋아?” 발언 한선교, 성희롱?…논란 분분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한선교 새누리당 의원이 국감 도중 유은혜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내가 그렇게 좋냐” 라고 말해 ‘성희롱 논란’에 휩싸였다.

13일 한 의원은 문화체육관광부 등을 대상으로한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감에서 유 의원을 향해 “왜 웃냐. 내가 그렇게 좋냐. 웃지 마라”고 지적했다. 이에 유 의원은 “무슨 그런 말을 하시냐. 사과하라”고 따졌다.

현재 네티즌 사이에서는 한 의원의 발언이 성희롱이냐를 놓고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일부 네티즌은 “유 의원이 여자이기 때문에 ‘좋아하냐’는 희롱조의 말을 한 것”이라며 한 의원의 발언이 명백한 성희롱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들은 “사석에서 말해도 충분히 기분 나쁜 발언인데 국감자리에서는 더욱 가당치 않다”며 분개했다.

반면 일각에서는 “‘좋아한다’는 의미에 성적인 호감만 있는 것이 아닌데 너무 과대해석한 것 같다”며 성희롱으로 보기 어렵다는 주장도 나오는 상황이다.

한 의원은 이와 관련해 “선배로서 좋아하냐는 얘기를 물어본 거다. 만약 그것을 다르게 느꼈다면 그것은 제가 유감스럽다”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한 의원의 해명에도 야당 의원석에서 사과 요구가 거듭 이어지자 결국 “그렇게 느꼈다면 미안하다. 그렇게 왜곡하지 말라”고 사과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