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한선교 의원 “내가 좋아” 발언에 윤리위 제소

[헤럴드경제=김상수ㆍ유은수 기자] 유은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선교 새누리당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기로 했다. 한 의원은 유 의원을 향해 “왜 웃어요? 내가 그렇게 좋아”라고 말해 논란을 일으켰다.

유 의원은 13일 공식 입장 발표를 통해 “한 의원이 국감 도중 ‘왜 웃어요? 내가 그렇게 좋아”라고 반말로 발언했고 이는 명백한 성희롱 발언”이라며 “이후 한 의원이 유감을 표명했으나 그 역시 발언의 심각성을 파악하지 못한 발언에 불과했다”고 했다.

이어 “재선 여성의원으로서 아직도 국회에 남아 있는 일부 남성 국회의원의 몰지각한 여성비하적 발언, 무의식적으로 표현되는 성희롱 발언을 묵과할 수 없으며 한 의원에게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한다”고 했다. 유 의원은 국회 윤리위에 한 의원을 제소할 방침이다. 


논란은 이날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감장에서 벌어졌다. 한 의원은 미르ㆍK스포츠재단 의혹과 관련 차은택 감독을 언급하며 “차은택이란 자가 주변 사람들과 협력했고 문제를 삼는데, 문화예술 분야에선 인적네트워크에 의한 프로젝트가…”라고 말하던 도중 유 의원을 향해 “왜 웃어요. 내가 그렇게 좋아?”라고 했다.

유 의원은 즉각 사과를 요구했고, 이에 한 의원은 “선배로서 좋아하느냐는 말을 한 것”이라고 답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