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정보도문] “성희롱은 참는게 미덕”…국민의당, 황당 ‘성희롱 예방 교육’ 관련 정정보도문

본 인터넷 신문은 지난 7월 13일자 홈페이지 정치면 초기화면에 <“성희롱은 참는게 미덕”…국민의당, 황당 ‘성희롱 예방 교육’>이라는 제목으로, 국민의당 국회의원과 당직자들을 상대로 성희롱 예방 강연을 한 문강분씨가 강연 도중 “성희롱은 참는 게 미덕이라고 말했다”거나 “성희롱 가해자를 옹호하는 발언을 하였다”는 취지로 보도하였습니다.

그러나 사실확인 결과 문강분씨는 “성희롱 피해자들이 적극적으로 대처하지 못하고 참을 수밖에 없는 현실의 문제점을 비판하기 위해 반어법적 표현을 사용”하였고, “성희롱 가해자가 자신의 행위에 대하여 가지는 주관적 인식을 사실 그대로 설명한 것 또는 성희롱 가해자들이 그런 생각을 가지고 있다는 점을 사실 그대로 설명한 것”으로 밝혀져 이를 바로잡습니다.

이 보도는 언론중재위원회의 조정에 따른 것입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