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플레이오프] LG, 넥센 7-0 완파…김용의 1차전 MVP

[헤럴드경제]LG는 13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준플레이오프(5전 3승제) 1차전 방문경기에서 넥센을 7-0으로 완파하고 기선을 제압했다.

공격 선봉에 선 톱타자 김용의가 4타수 3안타를 치고 2타점 3득점을 올리며 LG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 최우수선수(MVP)의 영예도 안았다.

3번 지명타자로 나선 베테랑 박용택 역시 5타수 3안타 2타점을 기록하며 힘을 보탰다.

선발 등판한 외국인 투수 헨리 소사는 6이닝 동안 8안타와 볼넷 하나를 내주고 삼진 4개를 곁들이며 넥센 타선을 무실점으로 틀어막고 승리를 견인했다.


정규시즌 4위로 포스트시즌에 나서서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5위 KIA 타이거즈를 제치고 준플레이오프에 오른 LG는 이날 승리로 플레이오프 진출의 유리한 고지도밟았다.

역대 25차례의 준플레이오프에서 1차전 승리 팀은 21번이나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확률은 84%나 된다.

반면, 지난 8일 정규시즌 최종전이 끝나고 닷새 만에 경기를 치른 정규시즌 3위 넥센은 두 차례 1사 만루 기회를 살리지 못하는 등 집중력에서 LG에 밀리며 기선을 잡지 못했다.

2차전은 14일 오후 6시 30분부터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넥센은 앤디 밴헤켄, LG는 우규민을 선발 투수로 예고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