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투의 화신’ 파격전개가 묘하게 끌리네요..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 기자] SBS 수목드라마 ‘질투의 화신’에서 공효진, 조정석, 고경표는 ‘세 명이서 같이 사는‘ 세같살의 기적을 만들까?

13일 방송된 ‘질투의 화신’ 16회에서는 셋이서 같이 살자고 제안한 표나리(공효진 분)의 폭탄 발언이 엔딩으로 그려지면서 누구도 예상 못한 파격 전개에 안방극장이 들썩였다. 양다리 로맨스를 응원한 시청자들이 외치던 ‘세 명이서 같이 살아’ 즉 세같살이 현실이 되는 것은 아닌지 기대와 관심이 쏠리고 있는 것.

양다리를 거부하던 표나리는 이화신(조정석 분), 고정원(고경표 분)의 끈질긴 구애는 물론 결혼까지 생각하며 자신을 진지하게 생각하는 두 사람에게 뛰는 가슴을 막지 못했다. 여기에 계성숙(이미숙 분), 방자영(박지영 분)과 함께한 취중토크는 그녀의 선택을 부추기는 중요한 촉매제가 됐다.

특히 방자영은 표나리에게 양다리 걸쳐보기를 제안했으며 같이 살아야만 알 수 있는 이화신의 숨겨진 면에 대한 궁금증을 남기며 ‘답은 정해져 있고 넌 선택만 하면’ 되는 상황에 이르렀다. 이에 표나리는 양다리를 넘어 셋이 같이 살아보지 않겠냐고 물었고 황당해하는 두 남자를 대수롭지 않게 여겨 그녀의 제안이 진심인지 아닌지 보는 이들까지 의아하게 만든 상황.


연애를 비롯해 양다리마저 평범하지 않은 세 남녀가 그리고 있는 로맨스는 잠시도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재미와 허를 찌르는 반전을 주고 있다. 무엇보다 모든 예측과 상식을 뛰어넘는 전개에 역시 ‘질투의 화신’답다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때문에 표나리가 같이 살자는 제안을 했지만 이 제안이 세 남녀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지는 물음표로 남으며 다음 회를 더욱 기다려지게 하고 있다.

한편, 이날제 방송에서 고정원은 절친 이화신이 유방암이었단 충격적인 사실을 알게 됐다. 비록 서로 연적이 됐지만 고정원은 아픈 친구를 간호하고 이화신 역시 고정원을 밀어내지 않는 ‘웃픈’ 상황이 그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