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씨 딸 면담만으로 출석 인정, 엉터리 보고서로 B학점 이상 받아”

[헤럴드경제]최순실 씨 딸이 면담만으로 출석을 인정받는 등 각종 특혜를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경기도 성남시 분당을)이 이화여대로부터 입수한 최 씨 딸 정모 양의 출석 및 학점 인정 서류에 따르면, 대학 측은 지난 4월 정모 양과 그 어머니 최씨와의 면담만으로 출석을 인정해준 것으로 확인됐다.

학사관리 내규 지침에 따르면 수업 결손 시 공문서를 제출해야 하는데 그러한 절차 없이 면담으로 대체한 셈이다.

대학 측은 또 지난해 9월 실기우수자 최종 성적은 절대평가로 최소 B학점 이상 주는 내규를 만들었고, 덕분에 정모 양은 운동생리학 과제물로 A4용지 3장에 사진 5장을 첨부, 사실상 한 장도 되지 않은 엉터리 보고서를 내고 B학점 이상 받았다고 김 의원은 폭로했다. 정모 씨가 코칭론 수업 보고서를 기한을 넘겨 방학 중에 제출했는데도 담당 교수가 학점 인정을 해준 사실도 드러났다.

김 의원은 “이화여대는 상식적으로 납득이 안되는 특혜를 최 씨 딸에게 제공했다”며 “이대 재학생들과 졸업생들의 명예를 위해서라도 교육부가 철저한 감사를 실시, 그 배후를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