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거래소, 상장심사 수수료 최대 4배로 인상 “원가 보전 차원”

[헤럴드경제] 한국거래소가 다른 해외 거래소에 비해 상장심사 수수료가 지나치게 낮다는 판단에 따라 상장심사 수수료를 최대 4배로 인상했다.

1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거래소는 지난 4일부터 코스피 시장 상장심사 수수료를 500만원에서 최대 2000만원까지 올렸다.

상장 기업의 자기자본 규모에 따라 차등화된 심사수수료가 부과된다.

자기자본 1000억원 이하 기업은 500만원, 1000억~5천억원은 1000만원, 5000억~1조원은 1500만원, 1조원 이상은 2000만원의 수수료가 매겨진다.

코스닥시장 상장심사 수수료 역시 현행 100만원에서 자기자본 규모에 따라 500만~1500만원으로 올랐다.

거래소 관계자는 “수익 개선이 아닌 원가 보전 차원의 인상”이라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