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먼디파마, ‘세계 손씻기의 날’ 기념 캠페인 실시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 한국먼디파마는 12일 서울 남대문로 본사에서 ‘세계 손씻기의 날’을 기념해 바이러스 등으로 인한 감염 질환 예방을 위한 올바른 손씻기의 중요성과 베타딘 세정액을 사용한 올바른 손세정법을 배우는 ‘바이 바이(Bye Bye) 바이러스’ 사내 캠페인을 진행했다고 13일 밝혔다.

최근 15년만에 국내 환자가 발생한 콜레라를 포함해 사회에 큰 불안을 안겨줬던 메르스, 지카, 에볼라, 사스는 모두 세균 및 바이러스로 인한 감염병이다. 이런 감염병은 지구온난화로 인한 기온상승과 더불어 지속적인 증가가 전망되고 있다.

올바른 손씻기를 실천하면 인플루엔자, 감기, 콜레라, 유행성 눈병, 수족구병 등 대부분의 감염병이 예방 가능하며 식중독 등 수인성 및 식품매개 감염병의 약 50~70% 이상을 예방할 수 있다.


한국먼디파마는 UN총회에서 각종 바이러스 감염으로 인한 전 세계 어린이들의 사망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제정한 ‘세계 손씻기의 날’을 기념해 사내 임직원 대상 올바른 손씻기 캠페인을 진행했다.

한국먼디파마 직원들은 감염성 질환 예방의 중요성과 베타딘 세정액을 사용한 올바른 손세정법에 대해 배워보는 시간을 갖고 베타딘 세정액을 사용한 핸드프린팅으로 ‘바이바이 (Bye Bye) 바이러스 황금손 현수막’을 완성하며 평소의 올바른 손씻기를 약속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