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쿠바에 발전경험 전수한다…정부기관 첫 MOU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한국이 쿠바에 경제발전경험을 전수하고 각종 협력사업을 본격 추진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다.

기획재정부는 13일(현지시간) 쿠바 아바나에서 경제발전경험 공유사업(KSP) 착수 보고회를 열고 쿠바 무역투자부와 KSP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MOU는 한국이 쿠바와 체결한 최초의 정부기관 간 약정이다.

양국은 이번 MOU를 통해 경제ㆍ사회분야 전반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연구ㆍ정책자문 등 정책경험을 공유하기로 했다.


이번 MOU 체결로 최근 미국과의 수교로 문호가 개방된 쿠바와 상호 신뢰를 형성하고 양국 관계를 진전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KSP를 경제협력의 촉매제로 활용해 쿠바에 우리기업이 진출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양국 정부 간 최초의 협력사업인 한ㆍ쿠바 KSP는 쿠바 측 요청에 의해 지난해부터 쿠바에 정책 자문을 제공하고 있다.

기재부는 지난해 ‘쿠바의 무역ㆍ투자 부문 역량 강화’를 주제로 쿠바 측에 산업발전 로드맵을 제시했으며, 올해는 ‘쿠바 신재생에너지 발전방안’을 주제로 정책 방향을 연구ㆍ제안할 예정이다.

앞으로 정부는 KSP를 활용해 한ㆍ쿠바 경제협력 유망분야를 발굴하고 협력 분야를 점차적으로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