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민구 “김제동 영창간 사실 확인안됐다”…14일 국정감사서 밝혀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14일 김제동씨의 영창 에피소드와 관련해 (김제동씨가) 영창을 간 사실은 확인이 안됐다”고 밝혔다.

한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방부 종합감사에서 백승주 의원(새누리당, 경북 구미갑)이 ‘국방부는 김씨 발언에 대한 진실 규명을 위해 노력했느냐’고 질문하자 “저희들이 확인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확인했고, 함께 근무한 당시 상급자 등을 통해서도 확인을 했는데 영창을 간 사실은 확인이 안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지금까지 확인한 결과 그렇게 보인다”고 말했다.

한 장관은 또한 이번 논란과 관련해 “군이 잘못을 한 것이 있으면 꾸짖어 주고 회초리를 들어주는 것은 다 좋다”면서 “군을 희화화하거나 조롱하는 것은 우리 모두를 위해서 바람직하지 않은 일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집무실에서 통화하고 있다.   [사진=국방부]

백 의원은 앞서 지난 13일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내일 종합 국정감사에서 국방부가 이 부분을 분명히 해줄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지금까지 조사하고 보고 받고 있기로는 진실이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 역시 13일 정례브리핑에서 이 논란과 관련해 “필요 부분은 국감장에서 언급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었다.

백 의원은 14일 국방부 종합감사에서 “제가 문제제기를 한 이후에 김씨의 주장은 상당 부분이 진실이 아니었다”며 “(김씨가) 13일짜리 영창은 기록이 안 남는다고 주장했는데 모든 기록은 다 남게 돼 있다. 또 일과 시간 외 업무는 불법이라는 주장도 사실과 다르다. 소속 부대장이 결정할 수 있다”고 김씨의 주장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백 의원은 그러면서 “진실은 밝혀졌다. 김씨는 영창을 간 적도 없고, 불합리한 지시에 의해 간 일도 없다는 것을, 모든 것을 확인했을 때 그렇게 판단할 수 있다”며 “김씨의 발언은 진실이 아닌 거짓말로 밝혀졌기 때문에 해당 가족과 군에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방부와 백 의원이 김제동씨의 영창 에피소드를 사실상 허위 사실로 규정함에 따라 향후 김씨의 대응에 여론이 주목하고 있다.

앞서 지난 5일 백 의원은 국방부 국정감사에서 김제동씨의 영창 에피소드를 문제 삼으며 김씨를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할 것을 주장했다.

김씨가 방송에서 4성급 대장 배우자를 아주머니라고 불렀다가 13일간 영창에 수감됐다고 말해 군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것.

다음날인 6일 국방부는 정례브리핑에서 “(김제동씨는) 정확하게 18개월을 복무하고 소집해제됐다”고 밝혔다.

현행 규정상 영창에 가면 군복무 기간이 그만큼 늘어나지만 김씨는 늘어나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는 김씨의 영창 에피소드가 허위일 수 있다는 의미로 해석됐다.

그러나 김씨가 6일 저녁 성남시청 야외광장에서 열린 토크콘서트에서 “만약 나를 부르면 언제든지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며 “하지만 준비를 잘 하시고 감당할 준비가 돼 있는지 생각해보길 바란다”고 반박해 상황이 반전됐다.

그러나 국회 국방위원장인 김영우 의원(새누리당, 경기 포천가평)이 7일 합동참모본부 국정감사를 앞두고 김씨를 증인으로 채택하지 않는 대신, “허위 사실을 개그 소재로 삼아서는 안 된다”며 김씨의 사죄를 요구해 갈등은 증폭됐다.

이에 김씨가 9일 경기도 화성에서 열린 역사토크쇼에서 “15일 이하 군기교육대나 영창에 가면 원래는 기록에 남기지 않는 것이 법”이라며 “기록에 남기지 않으니 기록에 없는데 저한테 ‘잘못됐다’고 얘기하면 곤란하다. 그 기록은 제가 한 게 아니다”라고 다시 반박했다.

한편, 김씨가 최근 경북 성주를 찾아 사드 반대 발언을 하는 등 정부를 비난한 것과 연관지어 여권과 정부가 김씨의 발언을 문제삼은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김제동씨가 지난 8월 경북 성주에서 열린 사드 반대 집회에 참가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미디어몽구 화면캡쳐]

이와 관련해 백 의원은 지난 13일 “이 문제는 국회의원이 되고 나서 제기한 것이 아니라 지난해 국방부 차관으로 있을 때 제기한 것”이라며 “정치적 의도는 전혀 없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