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경 ‘불법 中어선’ 함포사격 세부지침 만든다

-화상으로 전국 지휘관회의…“매뉴얼에 따라 당당하게 업무하라”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국민안전처 해양경비안전본부(본부장 홍익태)는 13일 불법조업 중국어선에 필요하면 함포사격도 한다는 방침에 따라 후속 조치 일환으로 5개 지방해경본 본부장들과 18개 해경안전서 서장들이 참여한 화상 지휘관회의를 열어 ‘공용화기 사용 세부지침’ 등을 마련하기 위한 대책을 논의했다.

홍익태 본부장은 이날 회의에서 “각종 해양긴급사안이 발생하면 현장 직원들이 매뉴얼에 따라 의연하고 당당하게 업무에 임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대책 발표를 실효성 있게 추진하기 위해 현장 의견을 수렴하고 ‘공용화기 사용 세부지침’ 등을 마련할 계획”이라며 “적극적인 업무수행 과정에서 발생한 사안에 대해서는 책임 추궁보다는 철저한 교육과 훈련을 통해 국민에게 신뢰받는 정예 해경을 만들어 가겠다”고 강조했다.


홍 본부장은 이날 오전 인천해경 전용부두에 정박 중인 사고 단정의 모함인 3005함과 중부해경본부 특공대를 방문하여 현장대원들의 애로와 건의사항을 청취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 11일 폭력 사용 등 공무집행을 방해한 불법조업 중국어선에 필요하면 공용화기를 사용하고 모함을 이용한 선체충격 등 적극적으로 강제력을 행사하겠다고 발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