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어린이책미술관 ‘북유럽 디자인’ 담은 특별한 전시회 OPEN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 플라잉타이거코펜하겐 등 덴마크 브랜드와 디자인에 대한 관심이 높은 요즘, 덴마크의 문화예술을 그림책 일러스트로 만나볼 수 있는 어린이 전시회가 판교에 위치한 현대어린이책미술관에서 개최된다.

판교 현대어린이책미술관은 13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덴마크 대표 그림책작가의 원화전시 “덴마크에서 온 두 친구” 전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판교 현대어린이책 미술관은 현대백화점 판교점 5층에 위치해 있다.

이번 전시에는 덴마크의 최고 문학상인 카렌 브릭센상(Karen Blixen Prize) 수상자인 피터 베이 알렉산더슨 (Peter Bay Alexandersen)과 라스무스 브렌호이 (Rasmus Bregnhoi) 의 그림책이 전시된다. 

판교 현대어린이책미술관은 13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덴마크 대표 그림책작가의 원화전시 “덴마크에서 온 두 친구” 전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판교 현대어린이책 미술관은 현대백화점 판교점 5층에 위치해 있다.   [사진=현대백화점 제공]

피터 베이 알렉산더슨은 레고사의 장난감 디자이너로 활동하기도 하였으며, 1985년부터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여 30년동안 220여권의 책을 낸 덴마크 대표 그림책 작가이다. 그는 카렌 브릭센상 중 일러스트레이터를 위해 올해 신설된 <입 스팡 올슨(Ib Spang Olsen)> 부문의 첫 번째 수상자로 덴마크 일러스트의 정수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라스무스 브렌호이는 덴마크 예술 재단의 3년간의 작품연구기금을 수여 받을 정도로 높은 예술성을 인정받고 있으며, 2016년 어린이 문학 부문에서 카렌 브릭센상을 수상했다.

전시에는 피터 베이 알렉산더슨의 <액슬과 쥐의 모험(Axel and Mouse on the big journey)> 외 14점, 라스무스 브렌호이의 <강아지 Ib(Ib the dog)>외 19점의 총 35점의 작품과 연계된 그림책 9권이 전시된다. 또 두사람의 작가가 직접 진행하는 워크숍과 스토리텔링이 22~23일 양일간 진행될 예정이다.

현재 현대어린이책미술관에서는 오는 30일까지 ‘7가지 마음의 모양’ 전시가 진행 중이며, ‘기쁨과 즐거운, 노여움과 분노, 슬픔, 두려움, 사랑과 연민, 미움, 욕망’ 7가지 주제에 맞춰 한국과 프랑스의 그림책 각 130권과 원화를 함께 만나볼 수 있다.

또 전시와 연계한 전시연계 프로그램과 현대어린이책미술관 정규 프로그램을 만나볼 수 있다. 전시연계 프로그램은 10월 매주 2,4째주 토요일과 일요일에 진행된다. 모든 프로그램은 미술관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

현대어린이책미술관은 오는 10월 30일까지 진행되는 전시기간 동안 지역아동센터 단체로 방문하거나 부모 혹은 보호자를 동반한 지역아동센터 아동의 경우에도 무료관람이 가능하다. 무료관람을 희망하는 센터의 경우는 이메일로 신청을 받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