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해치유재단 “생존 위안부 피해자 46명 중 29명, 현금 수용 의사”

-1억원씩 지급…나머지 1명은 사업 수용 거절, 2명은 추후 면담 희망

-김태현 화해ㆍ치유재단 이사장 “다음주부터 피해 할머니들께 지급”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 생존자 46명 가운데 29명이 화해ㆍ치유재단의 사업 수용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화해ㆍ치유재단은 다음주부터 현금 1억원을 지급하겠다고 발표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7월 만들어진 화해ㆍ치유재단은 14일 제6차 이사회를 열고 사업 수용 의사를 밝힌 생존 피해자들의 지급신청서 검토가 끝나는대로 다음주부터 지급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11일 화해ㆍ치유재단은 12ㆍ28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관한 한일간 합의에 따라 일본 정부의 책임 이행 조치로서 정부에 등록ㆍ인정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대상으로 사업을 개시할 예정라고 발표했다. 위로금 지원 대상 피해자는 지난해 12월 28일을 기준으로 생존 피해자 46명, 사망 피해자 199명 등 모두 245명이다. 생존 피해자에게는 1억원, 사망 피해자에게는 2000만원의 현금이 지급된다. 


화해ㆍ치유재단은 생존 피해자 46명 가운데 32명과 면담을 추진했고, 이 가운데 면담에 응한 29명 모두 사업 수용 의사를 표했다고 발표했다. 이 중 11명은 피해자 본인이 직접 수용 의사를 밝혔고, 노환이나 질병이 있는 피해자 13명은 보호자의 도움을 받아, 12월28일 이후 사망한 피해자 5명은 유가족이 수용의사를 표명했다. 현재 생존해 있는 피해자는 40명이다.

면담을 추진한 32명 가운데 2명은 추후 면담에 응하겠다고 희망했고, 1명은 면담과 사업 수용 모두 거부하겠다고 밝혔다.

김태현 화해ㆍ치유재단 이사장은 “이사회 의결을 마친 피해자 할머니들부터 첫 지급하게 됐으며, 사업을 수용한 피해 할머니들께 가능한 빠른 시일 내 지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 “재단은 모든 피해자ㆍ유족들을 찾아뵙고 면담할 준비가 되어 있다. 재단은 피해자들의 아픔을 공유하며 그분들의 의사를 지속 경청하는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앞서 일본 정부는 12ㆍ28 합의에 따라 지난 8월 10억엔(약 109억원)을 재단에 송금했다. 재단은 일본이 내놓은 출연금으로 위안부 피해자들의 명예 회복과 상처 치유 사업에 사용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