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 합치는 野

우병우·미르·K스포츠·법인세 등

국감기간 현안마다 靑·與와 대립

청와대와 검찰의 역공에 야권이 다시 뭉쳤다. 추가경정예산안 처리 과정에서 설전까지 벌인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이 최근엔 청와대를 상대로 공조 체제를 강화하고 있다. 청ㆍ야(靑ㆍ野) 대결 구도 앞에 야권 내 주도권 경쟁은 잠시 휴전에 들어갔다.

더민주와 국민의당은 지난 8월 추경안 처리 과정 당시만 해도 치열한 설전을 벌였다. 국민의당이 새누리당과 공조하는 흐름을 보이면서다.

당시 기동민 더민주 원내대변인은 “되지도 않는 ‘조정자 콤플렉스’를 그만 벗어라”며 “야권의 우당으로 남을지 회색지대에 남아 새누리당 편을 들지 선택하라”고 날을 세웠다.

이용호 국민의당 대변인은 “더민주가 동료 야당이지만 현재 정치구도가 3당체제란 점을 잊어선 안 된다”고 반박했다. 사드 배치 찬반을 두고도 두 정당의 입장이 갈리면서 야권 공조 체제가 흔들리는 게 아니냐는 전망도 나왔다.

국감을 전후하면서 분위기는 급반전됐다. 결과적으로, 청와대가 야권공조를 야기한 측면이 크다.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의혹, 미르ㆍK스포츠재단 의혹, 김재수 장관 해임건의안 등에서 청와대는 연이어 야권을 정면 겨냥했다.

야권으로선 내부 경쟁보다 더 시급한 과제가 생겼다. 법인세ㆍ소득세율 인상, 우 수석 사퇴, 재단 의혹 관련 증인 채택 등 최근 현안마다 야권은 하나같이 정부ㆍ여당과 각을 세웠다.

최근엔 양당 지도부가 논란에 휩싸이자 서로 지원에 나서기도 했다.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과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 간에 설전이 벌어지자 더민주 측은 김 의원 제소에 동참했고, 지난 13일에는 추미애 더민주 대표가 선거법 위반으로 박 비대위원장은 곧바로 검찰을 비판하고 나섰다.

이런 흐름에도 불구하고, 야권 내 주도권 경쟁 구도상 언제든 공조 대신 대결구도로 전환할 변수도 적지 않다.

가장 큰 변수는 대선국면 전환이다. 벌써부터 야권통합, 제3지대론 등 다양한 시나리오가 거론되고 있어 합종연횡을 둘러싸고 치열한 기싸움이 예상된다. 그밖에 사드 찬반의 입장 차나 중도층을 겨냥한 각 당의 경제정책 정체성 경쟁 등도 야권공조를 흔들 변수로 꼽힌다.

김상수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