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명 중 8명 바캉스 다녀왔다…2명은 ‘시간 없어서…’

[헤럴드경제=함영훈기자] 국민 10명 중 8명은 올 여름 바캉스를 다녀온 것으로 나타났다. 여름 휴가여행을 못간 국민의 가장 큰 이유는 ‘시간이 없어서…’였다.

국내는 강원도, 해외는 일본이 많았고, 여성은 대체로 감각적인 여행을 즐긴 것으로 나타났다.

세종대 관광산업연구소와 컨슈머인사이트는 지난 6~8월 성ㆍ연령ㆍ지역별 비례할당 표본추출법으로 2만5700명을 뽑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3일 밝혔다.

‘여행을 다녀왔다’는 응답은 81%였다. 국내ㆍ해외 여행을 모두 다녀온 응답자는 13%, ‘국내여행만 다녀왔다’는 응답은 74%, 해외여행만 다녀왔다는 응답자는 19%였다.

응답자들이 가장 많이 방문한 국내 여행지는 강원도, 제주도, 경상남도의 순이었으며, 해외는 일본, 중국, 유럽 순이었다.

1박 이상의 여름휴가 여행을 다녀온 비율은 남자(82%)가 여자(79%) 보다 높았다.

기혼자(85%), 가구소득 월 500만원 이상(85% 이상)이 각각 미혼자(75%), 가구소득 월 300만원 미만 가정(67%) 보다 여행이 많이 갔다.

[사진=올해의 관광도시 제천]

바캉스여행을 가지 않은 사람들은 ‘시간이 부족해서(35%)’, 여름 여행(성수기)을 피하고 싶어서(21%)’, ‘여행비용이 부담되어서(20%)’ 등 이유를 많이 들었다.

국내여행은 극성수기인 ’7말 8초‘에 절반 가량(51%) 집중됐다. 해외여행은 극성수기에 30%만 떠났다.

여행 행선지의 특성은 바다(36%), 산ㆍ계곡(20%), 위락시설(16%)이었다. 여성과 20~30대는 식도락, 30대는 휴식, 40대 이상은 자연풍경 감상이 다른 여행요인보다 많았다.

해외에서 남성은 휴식과 취미ㆍ운동, 친지 만나기 등 활동적인 휴가를, 여성은 도시경관 감상과 식도락, 쇼핑 등 소비ㆍ감각적인 휴가를 보냈다. 이번 조사의 모집단은 컨슈머인사이트 80만명 가량의 패널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