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수출입물가지수, “석탄ㆍ석유 가격상승 영향”…3개월만에 상승전환

[헤럴드경제=황유진 기자] 석탄ㆍ석유제품의 가격 상승으로 9월 수출입물가지수가 3개월만에 상승전환했다.

1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6년 9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물가지수는 78.00(2010년 100 기준)으로 집계돼 8월(77.44)보다 0.7% 상승했다.

그래프=수출물가지수 및 등락률/ 한국은행 제공

수출물가는 지난 4월 이후 두 달 연속 상승세를 보이다 7월 하락세로 전환한 이후 8월에도 감소했으나 9월들어 상승 반전했다.

석탄 및 석유제품, 전기및전자기기 부문에서 수출물가 상승을 견인했다.

농림수산품은 0.7% 떨어졌으나 공산품은 0.7% 상승했고 이중 석탄 및 석유제품이 3.3% 올랐다. 전기 및 전자기기도 1.7% 상승했다. 반면 수송장비와 1차 금속제품은 각각 0.4% 떨어졌고 일반기계(-0.3%), 섬유 및 가죽제품(-0.2%)도 하락했다.

원화가 아닌 계약통화기준 수출물가는 전월보다 1.1% 올랐다.

9월 수입물가지수는 74.55로 전월 대비 0.1% 올랐다. 지난달 수입물가지수가 2007년 9월(74.17) 이후 8년 11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으나 9월에는 광산품 및 석탄및석유제품 부문에서 전월대비 수입물가 상승을 주도했다.

원재료 중에선 농림수산품이 0.7% 내린 반면 광산품은 1.2% 올랐다.

중간재 중에서는 석탄 및 석유제품이 3.1% 상승했지만 1차 금속제품, 일반기계, 전기 및 전자기기 등은 내렸다.

계약통화기준 9월 수입물가는 전월보다 0.5% 상승했다.

지난달 원/달러 평균환율은 달러당 1,107.49원으로 8월(1,111.68원)보다 0.4% 하락했다.

두바이 유가는 8월 배럴당 43.64달러에서 9월 43.33달러로 0.7% 떨어졌다.

한국은행 경제통계국 물가통계팀 관계자는 “수출입물가지수 상승전환과 관련해 “무연탄, 유연탄의 겨우 중국의 석탄 감산정책 구조조정 영향이 컸고 호주, 인도네시아 등의 기상악화로 수송차질 등 공급이 원활하지 않았던 대외 여건이 주요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