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해병대사령관, 유사시 ‘한반도 방어 총력’

[헤럴드경제]북한의 도발과 관련해 한반도 긴장이 이어진다면 미국이 전폭적인 지원에 나설것이란 입장을 밝혔다.

로버트 넬러 미 해병대사령관(대장)은 15일 유사시 미 해병대의 모든 역량을 동원해 한국을 방어할 것이라며 미국의 방위공약을 재확인했다.

그는 “9·11 테러 이후 미 해병대가 중동 지역에 집중하는 동안 다른 지역 국가들의 위협이 증가했다”며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에 대한 깊은 우려를 표시했다.

넬러 사령관은 “미국과 한국의 해병대는 형제”라며 각별한 우의를 강조하고 “유사시 모든 것을 다해 도울 것이고 항공자산은 물론, 함정까지 모두 지원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그는 “9·11 테러 이후 미 해병대가 중동 지역에 집중하는 동안 다른 지역 국가들의 위협이 증가했다”며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에 대한 깊은 우려를 표시했다.

이상훈 사령관은 “한반도 안보 상황이 이토록 극한 대립구도로 장기간 지속된적이 거의 없지만, 한미 해병대의 강력한 전투력으로 대한민국의 자유와 평화를 지켜내자”고 화답했다.

이 사령관과 넬러 사령관은 서해 최전방 서북도서 지역에서 북한의 전술적 도발가능성이 커지는 데 대응해 정보를 실시간 공유하고 유사시 미 해병대 전력을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