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연일 ‘문재인 때리기’…이번에는 ‘안보관’ 집중난타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새누리당이 야권의 대표적 대권주자인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사진>를 향해 집중 포격을 가하고 있다. 전날에는 문 전 대표의 ‘한강 발언’을 문제삼은 데 이어, 14일에는 안보관에 대해 문제제기를 이어갔다.

민경욱 새누리당 원내대변인은 14일 현안관련 서면 브리핑에을 통해 “위험천만한 대북관을 가진 문 전 대표는 지도자 자격이 없다”고 했다. 송민순 노무현 정권 당시 외교통상부장관의 회고록이 이 같은 논평의 단초가 됐다.

민 대변인이 언급한 회고록에는 ‘지난 2007년 UN 총회에서 대북인권결의안을 채택할 당시 노무현 정부가 유엔의 북한인권 결의에 대한 입장을 정하면서 북한의 뜻을 물어보고 최종적으로 ‘기권’ 결정을 했다’는 내용이 나온다.

민 원내대변인은 이에 대해 “문 당시 대통령비서실장이 ‘기권으로 대통령께 건의하자’는 의견을 냈고, 이후 완화시킨 내용의 결의안에 찬성하는 방안이 재차 제시되자 북측에 ‘확인’해보자고 결론을 내렸다는 것”이라며 “음주단속을 하는데 음주 중인 대상자들에게 단속을 해도 되는지 물어본 어처구니없는 충격적인 일이자, 국기(國基) 문란 성격의 사건”이라고 비판했다.

민 원내대변인은 특히 “2007년 UN 총회 대북인권결의안 채택 당시는 북한이 장거리미사일을 발사하고 심지어 제1차 핵실험을 감행해 안보불안이 고조됐던 시기”라며 “결국, 문 전 대표는 북한의 인권탄압을 극복하기 위한 국제 사회의 노력마저 외면하고 북한 정권의 북한 동포에 대한 인권탄압을 묵인 방조한 것”이라고 거듭 목소리를 높였다.

민 원내대변인은 마지막으로 “과거 NLL 발언을 생각만 해도 문 전 대표는 대단히 불안하고 위험한데, 이번 파문까지 더해 이런 위험천만한 대북관을 가진 분은 지도자 자격이 없다”며 “이재정 현 경기도 교육감을 비롯해 당시 논의에 관여했던 분들 역시 겸손한 자세로 사실을 공개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새누리당은 회고록에 등장한 내용과 관련해 진상 규명을 위한 국회 차원의 청문회를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