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종료? ‘진짜 끝판(운영위)’ 남았다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 국회 국정감사가 사실상 일정을 마무리했지만 정작 여야의 최대 분수령인 운영위원회가 남았다. 야권은 일찌감치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안종범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등의 출석이 걸린 운영위 국감을 ‘종결판’으로 규정하며 공세를 벼르고 있다. 국감 전체를 휩쓴 미르ㆍK스포츠재단 의혹과 우 수석 의혹 등이 운영위로 집중될 전망이다.

지난 9월 26일~10월 14일까지 사실상 20대 국회 첫 국감은 종료됐다. 국감에서 재단 의혹 등이 주된 이슈로 부각됐고, 오는 20~21일 열리는 운영위 국감은 그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특히나 우 수석 출석 여부가 달렸다. 청와대는 수차례 “관행에 따르겠다”며 민정수석 불출석 관행을 거론했다. 반면, 야권에선 과거 참여정부 시절 민정수석이 국감에 출석했던 사례를 언급하며 불출석 관행이 근거 없다고 반박했다.

우 수석 의혹이 불거진 뒤 우 수석을 감찰하던 이석수 특별감찰관이 사임하고 특별감찰관실 자체가 와해되는 등 관련자 국감 자체가 불가능했다. 야권이 우 수석 출석에 당력을 집중하는 이유다. 


여야는 끊임없이 우 수석 증인 채택을 두고 논의를 벌였지만, 끝까지 합의를 도출하지 못했다. 야당의 요구에 여당이 끝까지 반대하면서다. 청와대 입장에 따르면, 우 수석은 관행을 이유로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할 가능성이 유력하다. 이대로 우 수석이 불참하면 국감 초기부터 우 수석 출석을 요구했던 야권은 강하게 반발할 수밖에 없다. 국감 내내 이어진 여야 대립이 장기화될 조짐이다. 뒤이어 예정된 예산안 심사 등에서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안 수석은 막판 특별한 변수가 없는 한 국감 출석이 예정돼 있다. 안 수석은 미르ㆍK스포츠재단 모금 과정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다만 유의미한 답변이 나올지는 미지수다. 재단 의혹에 연루된 이승철 전국경제인연합회 상근부회장은 국감에 출석, “수사 중인 사안이라 말할 수 없다”는 답변만 수십차례 반복했다. 안 수석 역시 비슷한 답변으로 대응할 가능성이 크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